Syaiful Rachman

Syaiful.jpg

Audrey hapburn, Syaiful rachman, 2020

KakaoTalk_20210322_161354382_01.jpg

"익숙한 팝 이미지를 그저 의식적으로 대면하여 오랫동안 머물러 관찰하기를 권장한다.

심도 있게 들여다볼수록 샤이풀의 섬세한 테크닉으로 구현한 회화의 무게가 실린 팝아트의 맛을

진하게 느끼게 될 것이다."

David Bowie, Syaiful Rachman, 2020

Syaiful Rachman, b.1974

Indonesia

 

Trained at the Institute of Arts in Yogyakarta, Syaiful is one of the most talented artists to emerge from the contemporary Indonesian art scene. His incredible precision and ability to use mass culture to bring together human objects has not only won him numerous awards but also substantial critical acclaim.

 

Syaiful’s particular fascination with celebrities and prominent figures is derived from the conviction that they are the 'nodes' of various things - persona, popularity and even power, all of which are manifested in every human subject.

 

It is only upon a more conscientious scrutiny of Syaiful's paintings that one might truly catch a glimpse of his artistic inventiveness. It becomes clear that his portraits are composed of hundreds - even thousands - of minuscule, faceless human figures. A peremptory glance at any of Syaiful's paintings is enough to trick the viewer into thinking that these diminutive people are nothing more than an exceptionally pronounced attempt at pointillism. The scrupulous inclusion of this anonymous crowd is not merely a clever contrivance, as it also serves as an analogy to the roots of popular culture. Amidst our glorification and idolatry of the sought-after crowd, it is easy to forget that it is the power of our favor that holds them aloft. Through his precise brushstrokes that emphasize just the right amount of colors and shadows in the appropriate places, Syaiful leads us to the realization of the diverse distribution of power between and amongst people from all factions of society.

KakaoTalk_20210130_180740671_04.jpg

luvcontemporaryart_seoul, 2021

 인도네시아에서 활동하며 현대 예술계에서 떠오르는 작가중 한 명인 샤이풀은 ‘대중문화’라는 흥미로운 주제로 유수의 상을 수여했을 뿐만 아니라 평론가들의 극찬을 받고 있다. Elvis Presley, Andy Warhol 및 Marilyn Monroe와 같은 저명한 인물을 샤이풀의 그림에서 쉽게 발견할 수 있는데 유명한 인물이 개인보다 페르소나, 권력, 인지도 등을 더 잘 표현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샤이풀의 그림은 세밀한 관찰과 분석을 해야 비로소 그의 진면목을 엿볼 수 있다. 그의 그림을 언뜻 보면 점묘법(pointillism)의 시도일 뿐이라고 생각하게 되지만 더 가까이 그림이 보게 되면 수백, 수천 개의 얼굴 없는 인간의 모습으로 구성되어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것은 단순한 표현기법이 아니다. 그의 이러한 예술작업은 대중문화와 공통점을 가진다. 작은 수천 개의 익명의 얼굴들이 모여 유명인사의 얼굴을 이루는 그의 작업처럼 우리는 유명인들을 찬양하고 우상하지만 우리가 존재하기에 그들 또한 유명해질 수 있음을 이야기한다. 샤이풀은 대중문화에 집착하며 그것을 통한 인간의 약점과 강점을 알아볼 수 있는 창으로 여기며 끊임없이 관찰하고 연구한다

Exhibition

POP_BUT_REAL.jpg

ARTI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