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러브컨템포러리아트는 ‘LUV contemporary art Tokyo’를 론칭하며 2024년에 아시아 시장으로 영역을 확대하는 첫 프로젝트로 도쿄를 기반으로 활동하는 현대 미술 작가 야쿠모 타로(Taro Yakumo), 마에다 마메코(Mameko Maeda), 제레미 야마무라(Jeremy Yamamura), 카토 히로시(Hiroshi Kato)의 작품을 국내 최초로 소개한다. Following the successful launching of LUV contemporary art Tokyo last year, LUV Contemporary Art continues its expansion into the Asian Market this year. is the first project of 2024, an introductory showcase of Tokyo based contemporary artists Taro Yakumo, Mameko Maeda, Jeremy Yamamura, and Hiroshi Kato in Seoul. 일본 버블 경제 시대에 유행했던 70-80년대 도쿄 도시 분위기를 담은 장르 '시티 팝(City Pop)'이 그 시절의 호황을 겪어보지 못한 세대마저도 과거를 선망하게 하며 기성세대들에게 일종의 향수로 현세대에게는 신문화로 재탄생되었듯이, 현시대 또한 언젠가 그리운 과거가 될 것이라는 것을 상기시키며 현대사회를 상징하는 모티브를 사용해 우리가 무심코 넘겨버린 일상의 순간들을 캔버스 위에 영원불변의 형태로 담아낸 작품 20여 점을 전시한다. The exhibition draws inspiration from the recent resurgence of the City Pop genre which emerged in Japan during the 70s and 80s, capturing the vibrant atmosphere of Tokyo's cityscape during the country’s economic boom. This genre not only evokes nostalgia among the older generation, but it has also gained admiration from younger individuals who long for the "good old days" they never experienced. With City Pop regaining popularity and thriving as a new cultural movement among the current generation, we know what we have today will also one day become a nostalgic past. It is this moment, the subtle moments of daily life that the artists are trying to capture, immortalizing them on canvas with motifs that reflect the essence of modern society. 야쿠모 타로는 플로피 디스크 접한 적 없는 세대가 「저장」의 아이콘을 플로피 디스크 이미지로 자연스럽게 받아들이는 것을 보고 플로피 디스크가 과거의 망령처럼 느껴졌다. 과거에는 신기술이었던 플로피 디스크가 현재는 기호로서 존재하며 과거와 현재를 이어주는 역할을 하는 것이다. 이에 영감을 받은 작가는 스텐실과 에어브러시를 이용한 기법으로 디스크 이미지에 8 bit 콘솔 컴퓨터 화면과 일본의 서브 문화들을 믹스시켜 디지털 노스탤지어(Digital Nostalgia) 시리즈를 만들었다. 그의 작품은 자신의 어린 시절부터 예술에 매료되었던 젊은 날이 모두 담겨 있다. Taro Yakumo felt that floppy disks were like ghosts of the past when he observed that a generation unfamiliar with floppy disks naturally embraced the floppy disk image as the "Save" icon. Once a marvel of technology in the past, the floppy disk now exists as a symbol bridging the gap between the past and the present. Inspired by this, the artist created the 'Digital Nostalgia' series, using stencils and airbrush techniques to blend 8-bit console computer screens and Japanese subcultures onto disk images. His artwork encapsulates everything from his childhood to the youthful days when he was captivated by the world of art. 마에다 마메코는 어려서부터 배운 현대 무용과 재즈 댄스의 깊은 영감을 받았다. 몸이 팽창과 수축을 하며 만들어내는 라인을 관찰한 작가는 무용의 동작에서 나오는 신체의 긴장감을 극대화한 캐릭터를 탄생시켰다. 익살스러운 포즈를 한 캐릭터의 신체 라인과 주름이 균일한 점선으로 표현되어 마치 디지털 회화처럼 느껴진다. 핑크빛 사랑스러운 몸통과 반복되는 무구한 표정은 마치 우리의 태초의 모습처럼 느껴지며 순수한 몸짓에 저항 없이 빠져들게 한다. Mameko Maeda was deeply inspired by modern dance and jazz dance which she began learning from a young age. The artist observed the lines formed by the expansion and contraction of the human body and created a character that heightened the tension of the body in dance movements. The body lines and wrinkles of the character in playful poses are expressed in uniform dotted lines, making it seem almost like digital painting. The adorable pink figure and recurring innocent expressions evoke memories of our pristine childhood and captivates us effortlessly. 제레미 야마무라는 20여 년 전 프랑스 보르도에서 거리 미술로 작가 생활을 시작했다. 대중에 긍정적인 에너지를 전파하길 바라는 작가는 거리 미술을 했던 것을 자신의 본질로 여기며 자신의 이야기를 대변할 독특한 캐릭터 DOGZZZ를 창조하였다. 비이상적으로 큰 코, 세모난 얼굴과 같이 형태를 자유자재로 변형시킨 DOGZZZ는 추상화된 화면에 위에 단순한 구도로 등장한다. 캐릭터가 일상적인 행동을 할수록 현실과는 동떨어져 보이는 아이러니는 작가의 이야기와 에너지를 관람자가 반감 없이 받아들이도록 윤활제 역할을 한다. Jeremy Yamamura began his career as a street artist in Bordeaux, France, about 20 years ago. As an artist hoping to radiate positive energy to the public, he considers his street art to be the core of his identity and has created the distinctive character DOGZZZ to embody his narrative. Hoping to spread positive energy to the public, the artist considers his street art to be his essence and created the unique character DOGZZZ to represent his story. DOGZZZ, whose shape is freely modified, such as an unusually large nose and a triangular face, appears in a simple composition on top of an abstracted screen. The irony, evident as the character carries out everyday actions that appear disconnected from reality, serves as a lubricant, allowing the audience to seamlessly embrace the artist's story and energy without any resistance. 양식의 맨 위 카토 히로시는 사랑스러운 소녀들이 등장하는 인물화와 일상 오브제 담은 정물화를 주로 그리며 우리에게 일상은 아름다운 것으로 가득하다는 것을 알려준다. 유화의 물성을 그대로 느낄 수 있는 은은한 붓 터치감은 마치 아련한 기억 속을 떠도는 듯한 기분을 들게 한다. 작품 전반에 깔린 잿빛 섞인 파스텔컬러는 평범한 오브제에 서정적인 감성을 더하여 일상의 따뜻함을 느끼게 한다. Hiroshi Kato mainly focuses on creating portraits of lovely girls and still life compositions with everyday objects, showing us how our everyday is filled with beautiful. The subtle brush stroke, which reflects the nature of oil painting, makes you feel as if you are wandering through distant memory. The grayish pastel colors spread out throughout the work, infuses a poetic sensibility into ordinary objects, allowing the viewer to experience the warmth of everyday life. 오늘날 대중 매체를 통해 한국 경제 부흥기를 접한 우리 세대는 8-90년대가 익숙함과 동시에 그립고 돌아가고 싶은 순간으로 기억되어 있다. 우리의 찬란한 날은 다시 돌아오지 않을 것처럼 보이고 삶은 한 치 앞을 알 수 없지만 이번 전시를 통해 과거에 대한 막연한 동경보다는 현재 우리에게 닿아 있는 가치와 현실의 일상에 대한 아름다움(Aesthetic)을 찾아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The Z Generation, as they try to survive the bleak realities of the 21st Century, yearns for the ambiance of Korean society 30 years ago. They have not personally witnessed this era but have learnt about it through the media's depiction of economic prosperity in mid-1980s. It feels as though those brilliant days may never return, and life continues its unpredictable cycle of joys and sorrows. This exhibition seeks to offer a small solace to weary urban dwellers by reminding them of the significance of everyday life. Rather than dwelling on past reflections, we hope you find beauty right now in our immediate reality.

PLASTIC LOVE

2024. 01. 26 - 02. 29
Taro Yakumo · Mameko Maeda · Jeremy Yamamura
· Hiroshi Kato

 INQUIRIES MAIL : luvcontempoart@hanmail.net
INQUIRIES CALL :010-7330-3863

Mameko Maeda

Taro Yakumo

6.jpg

Jeremy Yamamura